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8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4년 3월, 선생님 <서숙> 강연, 藏講(35회)



'양심의 기원과 자살(自殺):

노무현, 노회찬, 박원순에 관하여'

 

노무현.jpg

노회찬.jpg

 박원순.jpg

 

 

 

 

 

자살(自殺)은 인간의 삶에서 어떤 지표(指標)가 될 수 있을까요. 시간 속의 변화는 피할 수 없는 사실이고, 그 변화의 끝은 돌이킬 수 없는 죽음이긴 해도, 자살은 그 변화에 임의의 매듭을 만들어 그 무엇을 표시합니다. ‘바람 속의 재(ashes in the wind)’와 같은 자연사(自然史)로부터 솟아오른 이 의지(意志)는 그의 삶을, 그 지향을, 그리고 그 어긋남을 드러냅니다. 그리고 그 지표와 지향은 그의 자살-수행과 더불어 잠시의 진실이 되었다가 영영 해석의 미궁으로 사라지고 맙니다. 자살자는 늘 그 행위의 적실성이나 파문(波紋)을 충분히 감안하지 못하고, 남은 자는 이미 닫힌 문 너머의 진실과 그 타자성에 전율할 수밖에 없습니다.

 

 

노무현(1946~2009), 노회찬(1956~2018), 그리고 박원순(1956~2020)은 셋 다 경상남도 출신의 정치인입니다. 그리고 셋은 모두 60대 초반에 스스로 세상을 버렸습니다. (그래서 올해 예순 하나가 되는 경남출신의 조국이 그 모진 모욕에도 불구하고 자살의 강을 넘어서서, 심지어 創黨까지 한 일은 흔연한 일입니다.) 셋 다 어떤 의혹의 그림자를 뒤로 한 채 쫓기 듯, 혹은 비운 듯 목숨을 버렸지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세 사람은 모두 긴 세월 이 땅의 민주화를 위해, 사회적 약자들과 소수자들을 위한 삶을 살아왔습니다.

 

 

이번 강의는 노무현, 노회찬, 그리고 박원순의 죽음을, 그러므로 그 삶의 성격과 지향을 다룹니다. 이와 함께 그들의 자살에 관련된 몇가지 인문지리학적 추정을 바탕으로 공통된 이치를, 그 의미를 살피고자 합니다. 그러므로, 이른바 애매한 텍스트의 주변을 깊고 느리게 배회하면서 그 속에서 배어나오는 이치와 맥락을 살피는 일은 이번 강의에서도 역시 중요한 관건이 됩니다. 세상에는 도덕조차 짐스러운 듯 살아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스스로 제 윤리(倫理)를 만들어 죽음을 선택하는 이도 있습니다. 그리고 바로 이 윤리에 수반되는 양심은 때로 유일회적 실존의 불확실성(existential precariousness)을 번개처럼 뚫어버리곤 합니다. 그래서 양심은 사건적입니다. 그러나 이 세 사람의 자살 속에는 어떤 사건적 양심이 번득이었을지, 누가 알 수 있을까요.

 

 

 

 

장소/ 서울 서촌, <서숙>

일시/ 2024/3/30(), 오후 3~630

정원/ 선착순 20

신청/ 문의/ 숙비, 010-2436-8760 (chodamy/daum.net)/ 단빈, 010-7150-5441 (mhk97@naver.com)

회비/ 2~4(서숙의 월세 후원금입니다. 개인 사정에 따라 스스로 정해 입금해 주어요.)

 

[출처] 양심의 기원과 자살(自殺): 노무현, 노회찬, 박원순에 관하여|작성자 찔레신

  • ?
    孰匪娘 2024.03.12 19:35
    * 게시된 글은 선생님 블로그에서 옮겨 온 것 입니다.
    * 강연 신청은 마감되었습니다. 이후 신청자는 대기자로 올려질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2024년 6월 선생님 강의 장독藏讀(37회)입니다. 孰匪娘 2024.05.22 128
51 2024년 5월, 선생님 강의, 장독藏讀(36회)입니다. 1 file 孰匪娘 2024.04.07 189
50 장독藏讀(35회) 후기 2 file 孰匪娘 2024.04.07 187
» 2024년 3월, 선생님 <서숙> 강연, 藏講(35회) 입니다. 1 file 孰匪娘 2024.03.12 180
48 2024년 2월 k 강연(藏講 34회) file 찔레신 2024.02.18 201
47 장독(28회), 2023/06/18(일) 11 file 燕泥子 2023.06.05 443
46 장독(27회), 2023/06/04(일) 10 file 燕泥子 2023.05.22 263
45 藏讀(26회), 2023/05/21(일) 11 file 燕泥子 2023.05.08 242
44 藏讀(25회), 2023/05/07(일) 14 file 燕泥子 2023.04.24 236
43 장독(24회), 2023/04/23(일) 14 file 燕泥子 2023.04.10 255
42 장독(23회), 2023/04/09(일) 13 file 燕泥子 2023.03.27 204
41 장독(22회), 2023/03/26(일) 13 file 燕泥子 2023.03.13 214
40 장독(21회), 2023/03/12(일) 12 file 燕泥子 2023.02.28 242
39 장독 19회 후기 1 簞彬 2023.02.09 241
38 장독(20회), 2023/02/26(일) 11 file 燕泥子 2023.01.30 249
37 장독(19회), 2023/01/29(일) 13 file 燕泥子 2023.01.02 333
36 장독(藏讀)후기 18회 3 簞彬 2022.12.27 306
35 장독(연기), 2023/01/15(일) 7 file 燕泥子 2022.12.19 237
34 장독(藏讀)후기 17회 1 簞彬 2022.12.13 176
33 장독(18회), 2022/12/18(일) 13 file 燕泥子 2022.12.05 230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