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0.10.27 12:04

踏筆不二(22) 빛

조회 수 12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88회 속속에서 함께 읽을 우리한시는 조선의 시인 백승창(白承昌)<詠月달빛을노래하다>입니다.

 

睡起推窓看

非冬滿地雪

呼童急掃庭

笑指碧天月

자다일어나창문을밀어열고보니

겨울도아닌데땅에눈내려가득하다

아이를불러급히마당을쓸라하니

웃으며손가락으로푸른하늘의달을가리키네

 

*

한밤중에 잠에서 깨어나 밖으로 나갔을 때, 마당 가득 달빛뿐이었던 때가 있었습니다. 세상은 고요하고 가만히 정지해 있었습니다. 나는 마루에 앉아 있다가 토방으로 내려와 신발을 신고 마당으로 들어섰습니다. 아주 오래 전의 그 일이 기억나는 것은, 어쩌면 전혀 다른 빛 속으로 들어섰기 때문일 것입니다. 달빛은 그림자는 가능하지만 색깔은 불가능합니다.

 

*

나는 지금 어떤 가까이 있는가, 하는 질문을 해보았습니다.

 

 

 

 

  • ?
    효신 2020.10.29 11:20
    멀리 떨어진, 그러나 어제에도 더 먼 그 날에도 지린, 가까이 있었던 빛, 우리가 함께 걸었던 그 길의 어디쯤에서 우리를 바라보았을 그 빛, 우리는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충렬한 무사의 아름다웠던 시와 은행나무 길은 나에게는 달빛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