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0.10.27 12:04

踏筆不二(22) 빛

조회 수 12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88회 속속에서 함께 읽을 우리한시는 조선의 시인 백승창(白承昌)<詠月달빛을노래하다>입니다.

 

睡起推窓看

非冬滿地雪

呼童急掃庭

笑指碧天月

자다일어나창문을밀어열고보니

겨울도아닌데땅에눈내려가득하다

아이를불러급히마당을쓸라하니

웃으며손가락으로푸른하늘의달을가리키네

 

*

한밤중에 잠에서 깨어나 밖으로 나갔을 때, 마당 가득 달빛뿐이었던 때가 있었습니다. 세상은 고요하고 가만히 정지해 있었습니다. 나는 마루에 앉아 있다가 토방으로 내려와 신발을 신고 마당으로 들어섰습니다. 아주 오래 전의 그 일이 기억나는 것은, 어쩌면 전혀 다른 빛 속으로 들어섰기 때문일 것입니다. 달빛은 그림자는 가능하지만 색깔은 불가능합니다.

 

*

나는 지금 어떤 가까이 있는가, 하는 질문을 해보았습니다.

 

 

 

 

  • ?
    효신 2020.10.29 11:20
    멀리 떨어진, 그러나 어제에도 더 먼 그 날에도 지린, 가까이 있었던 빛, 우리가 함께 걸었던 그 길의 어디쯤에서 우리를 바라보았을 그 빛, 우리는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충렬한 무사의 아름다웠던 시와 은행나무 길은 나에게는 달빛이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 < 86회 별강> 타자, 그 낯섦의 구원 해완 2020.09.25 137
246 <107회 별강 > 1 해완 2021.07.22 194
245 <82회 별강> 여자의 말을 배운다는 것 燕泥子 2020.08.01 156
244 <83회 별강> 능력주의 신화는 아직도 진행 중? 冠赫 2020.08.14 181
243 <84회 별강> 2년 6개월 공부의 성과와 위기 1 懷玉 2020.09.03 474
242 <89회 속속 별강> ‘約已, 장숙(藏孰) 가다’ 약이 2020.11.12 237
241 <90회 속속 별강> 말(言)을 배운다 侑奏 2020.11.27 174
240 <91회 별강>집중에 들어서다-낭독하는 삶 효신 2020.12.11 157
239 <藏孰> 천안시대, 晦明齋를 열며 2 file 찔레신 2019.07.11 326
238 <동무론>, 전설의 책 ! 3 file 찔레신 2022.10.04 232
237 <장숙>, 2023년 (1-3) file 찔레신 2022.12.26 174
236 <적은 생활, 작은 철학, 낮은 공부>, 청라의 독후감 1 찔레신 2023.01.03 217
235 <적은 생활...> 서평, 중앙일보 양성희 기자 찔레신 2022.12.12 126
234 <조선, 1894 여름> 의제 지린 2020.07.30 51
233 <틈셋학교>를 연기합니다, file 희명자 2020.02.21 291
232 '글쓰기'라는 고민 해완 2022.01.05 345
231 '실력 있음"이 죄가 될 때 1 해완 2020.06.24 156
230 (身詞) #1. 글쓰기의 어려움 4 榛榗 2019.11.05 319
229 (속속 130회 별강) 정서가 자란다 file 는길 2022.06.11 243
228 (속속) 연극성(Theatricality)과 진정성(Authenticity) 榛榗 2020.02.26 2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