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7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なぜ嫉妬にかられた男は妻や人を犯すのか?

彼が゙ ゙進化論的に合理的゛であるとすれぼ、 その目的は自分の精子を子宮に注入することだ。

そうすれぼ、ライバルの精子に打ち勝つ可能性が多少はあるのだから…… 

橘玲,『言ってはいけない』87


*

위 인용문은 지난 8월 31일 시독(時讀) 4교시의 일문강독 시간에 배운 문단입니다.

일문강독의 교재 『言ってはいけない』의 부제는 “殘酷すぎる真実”입니다.

선생님께서 “인간은 사람의 머리와 짐승의 꼬리를 동시에 가진 존재”라고 하신 적도 있지만, 이 책의 주된 내용은 진화의 망에 고스란히 잡혀있는 사람의 존재(Sein) 진실입니다. 저자는 꼼꼼하게 조사하여, 인간의 다른 영역을 조목조목 일러주고 있습니다.


*

이날 이 교재를 공부하면서 선생님께서 “인문학의 오랜 질문은, ‘존재(Sein)에서 당위(Sollen)로 갈 수 있는가?’였다”고 하셨습니다. 만약 그럴 수 없다면, “윤리학은 그래서 가설적인 개념일 수밖에 없다.” 고 우리는 배웠습니다. 




  • ?
    찔레신 2020.09.03 20:42
    *그러나 인간 그 자체가 일종의 가설입니다. 인간 조차도 큰 自然史의 일종으로 볼 수 있긴 하지만, 바로 그 자연조차도 인간의 쉼없는 '개입'에 의해 성립된 것이기 때문이지요. 그러므로 '윤리학적 가설'이라는 말은, 필경 인간의 책임과 동근원적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茶房淡素 (차방담소)-3 효신 2020.10.04 87
123 行知(13) 말로 짓는 집 1 희명자 2020.10.03 128
122 吾問(4) 거울놀이 file 敬以(경이) 2020.10.02 73
121 踏筆不二(20) 詠菊 지린 2020.09.28 54
120 < 86회 별강> 타자, 그 낯섦의 구원 해완 2020.09.25 122
119 吾問(3) 언어화 1 敬以(경이) 2020.09.22 104
118 茶房淡素 (차방담소)-2 효신 2020.09.20 111
117 始乎爲士終乎爲聖人 희명자 2020.09.19 80
116 踏筆不二(19) 天生江水流西去 지린 2020.09.17 71
115 吾問(2) Listen to my question (제 질문을 잘 들으세요) file 敬以(경이) 2020.09.12 190
114 남성성과의 화해 懷玉 2020.09.11 125
113 踏筆不二(18) 一句 지린 2020.09.11 98
112 學於先學2-1_ 공자와 공자를 배운다는 것(서론) 肖澹 2020.09.11 68
111 行知(11) 매개(성) 1 희명자 2020.09.04 144
110 <84회 별강> 2년 6개월 공부의 성과와 위기 1 懷玉 2020.09.03 450
» 踏筆不二(17) 존재(Sein)와 당위(Sollen) 1 지린 2020.09.03 170
108 吾問(1) - 어떻게 하면 나비가 되죠? 1 file 敬以(경이) 2020.09.02 157
107 學於先學1_ 소크라테스와 그의 말(語) 1 肖澹 2020.08.28 155
106 詩 하자_ <봄날은 간다> 1 肖澹 2020.08.25 131
105 茶房淡素 (차방담소)-장미에 대한小考 (소고) 1 file 효신 2020.08.17 17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