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10.13 20:22

7살 서율이

조회 수 521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그림1.jpg



엄마, 태희랑 하윤이 있잖아, 우리가 셋이 친한데, 내가 화장실을 다녀오는데 걔네 둘이 싸우고 있는 거야. 그래서 내가 왜 그래, 왜 그래? 했더니, 하윤이가 넌 빠져그러더라. 그래서 내가 이렇게(뒷걸음질) 쑤욱 빠졌어. 다른 거 하다가 둘이 잘 놀고 있길래, 다시 쑤욱- 들어갔어.”

 

조금 더 사회화된 열한 살 지현이는 그냥 쑥 들어가면 안 된다고, ‘넌 빠져라고 한 친구는 함부로 말했으니 서율이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한다.  

조금 더 에고화된 서른다섯의 나는, 그냥 그렇게 빠질 수 있고 들어갈 수 있는 아이의 단순함(유연함)이 좋더라.

  

_

어떻게 내게 그런 말(행동)을 할 수 있지?’ 질문 아닌 원망이고 혼란이었던 말을 흩뿌리며, ‘라는 증상을 앓곤 했다.

하지만 나는 어떤 계기로, 내게 일어나지 않을 일도 내가 듣지 않아도 될 말도 없다는 걸 알게 되었다

삶을 통제할 수 없다는 진실이 아프고 허무해서 체념했을까,


 『나는 이제 다르게 살고 싶다. 그럴 경우 모든 굳은 체념들이 살아날 것이다.』 (기형도)


그런데, 굳은 체념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제 증상조차 통제할 수 없는 여전한 몸을 가지고, 삶보다 커나가는 길을 감히, 내다보고 있었다.

  • ?
    토우젠 2018.10.17 00:33
    기지개 켜는 형선의 체념들이 깊은 숨을 제게도 토해내고 방금 지나갔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더불어 저의 체념도 꿈틀거릴 것을 믿습니다.
  • ?
    형선 2018.10.17 11:11

    토우젠의 댓글이 반가워요.

    덕분에, '당연'하지 않음을 기억하고 갑니다.

  • ?
    토우젠 2018.10.17 23:19
    에고가 저를 괴롭힐 때 서율의 뒷걸음과 앞걸음을 떠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들을 수 없음 1 file 형선 2019.04.25 187
23 다시 기억하며 file 형선 2019.04.10 139
22 방학 file 형선 2019.03.27 162
21 여성 file 형선 2019.03.13 174
20 Hirt der Sprache 3 형선 2019.02.27 200
19 ‘대책 없이 추워진 날씨에 고양이 걱정’ 1 형선 2019.02.13 221
18 살며, 배우며, 쓰다(정신의 형식) 더스트 2019.02.02 151
17 딴 생각 file 형선 2019.01.29 188
16 절망으로 file 형선 2019.01.15 250
15 천안 산새 영도물시 2018.12.24 199
14 물의 씨 1 file 遲麟 2018.11.28 166
13 살며, 배우며, 쓰다(문화의 기원 편 1~6) 1 더스트 2018.11.13 256
12 건축가 박진택 1 file 진진 2018.11.11 1754
11 웃음 소리 遲麟 2018.10.29 241
10 아직도 가야 할 길... 오수연 2018.10.26 174
9 허영,낭만적거짓 그리고 나 yield 2018.10.26 195
» 7살 서율이 3 file 형선 2018.10.13 521
7 웃은 죄 遲麟 2018.10.01 215
6 나라는 여백(餘白) 1 -J의 訃告 시란 2018.09.19 206
5 자유주의자 아이러니스트 (Liberal Ironist} 구절초 2018.09.19 19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