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서간문_19.gif





與李儀甫璣玊            

阻久仰慰僕僅支但昨聞倭賊近逼京城前月晦日主上遷幸西京二王子出来安邊不勝驚慟豈意國破家亡乃在目前痛哭痛哭自是下三道皆在賊中矣興復之策誰其主之落此塞外絶不聞彼間形勢心如沸湯柰何此地與異類爲隣此等奇富千萬秘密不可喧傳也

 

- 東岡集 : 조선 선조(宣祖) 때 김우옹(金宇顒)의 시문집.

 

阻久仰慰僕僅支

조구앙위복근지

오랫동안 문안드릴 길이 막혔습니다. 우러러보니 위안이 됩니다. 저는 근근히 지탱하고 있습니다.

- : 소식이 막히다.

- : 겨우 근근히

- : 지탱하다.

但昨聞倭賊近逼京城

단작문왜적근핍경성

다만 어제 듣기로 왜적이 서울 가까이 닥쳤다고 합니다.

- : 핍박할 핍, 닥치다.

前月晦日主上遷幸西京二王子出来安邊

전월회일주상천행서경이왕자출래안변

지난 달 그믐날 임금님이 서경으로 납시셨고 두 왕자도 나와 안변으로 왔습니다.

- 前月 : 지난 달

- 晦日 : 그믐날

- : 예를 갖추는 의미로 한 칸을 비운다.

- 西京 : 서경, 지금의 평양

不勝驚慟

불승경통

놀라고 서러운 마음을 이기지 못하겠습니다.

豈意國破家亡乃在目前痛哭痛哭

기의국파가망내재목전통곡통곡

어찌 국가가 깨지고 나라가 망하는 것이 곧 목전에 있음을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통곡하고 통곡합니다.

- 豈意 : 어찌 생각이나 했겠습니까

- : , 이내

- 痛哭痛哭 : 통곡하고 통곡합니다. 두 번 쓰는 것은 강조요법

自是下三道皆在賊中矣

자시하삼도개재적중의

이로부터 이제 아래 삼도가 적중에 있습니다.

- : ~로부터

- 下三道 : 아래 삼도,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興復之策誰其主之

흥부지책수기주지

부흥시킬 계책을 그 누가 주관하겠습니까

- 興復 : 부흥

- : 여기서는 동사로, 주관하다.

落此塞外絶不聞彼間形勢心如沸湯柰何

락차새외절불문피간형세심여비탕내하

이곳 변방 바깥에 떨어져 그쪽 형세를 듣지 못해, 마음이 마치 끓는 물과 같으니 어찌하겠습니까

- 塞外絶 : 변방 바깥

- 彼間 : 그쪽

- 沸湯 : 끓는 물

- 柰何 : 어찌하겠습니까

此地與異類爲隣此等奇富千萬秘密

차지여이류위린차등기부천만비밀

이 땅에서 다른 무리와 함께 이웃이 된, 이런 등등의 소식은 마땅히, 꼭 비밀로 해야 합니다.

- 與異類爲隣 : ~~, 함께 되다.

- 此等 : 이런 등등의

- : 여기서는 기별, 소식

- : 마땅히,

- 千萬 : 강조말, , 반드시

不可喧傳也

불가훤전야

시끄럽게 전하지 말아야 합니다.

- : 시끄러울 훤,

- : 전하다.

 

 

  • ?
    찔레신 2022.11.28 09:01
    塞外絶/ 이 경우의 絶은, 소통/교통이 막혀 두절된 지리적인 상황을 가리키는 것인데, 앞서 나온 동사 '떨어지다(落)'와 호응한다고 보면 되겠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곱게 보기/ 수잔의 경우 file 찔레신 2023.02.05 176
250 '밟고-끌고'의 공부길, 『적은 생활, 작은 철학, 낮은 공부』/ lector 찔레신 2023.02.05 120
249 길속글속 146회 연강(硏講) --- 해와 지구 그리고 달 1 file 수잔 2023.02.03 157
248 낭독적 형식의 삶 9 file 는길 2023.01.31 399
247 정신을 믿다 file 는길 2023.01.15 192
246 145회 속속 별강문 게시 1 유재 2023.01.06 163
245 <적은 생활, 작은 철학, 낮은 공부>, 청라의 독후감 1 찔레신 2023.01.03 297
244 금요일 아침, 알면서 모른 체 하기에 대한 단상 실가온 2022.12.30 153
243 <장숙>, 2023년 (1-3) file 찔레신 2022.12.26 255
242 <적은 생활...> 서평, 중앙일보 양성희 기자 찔레신 2022.12.12 178
241 별강 아름다움에 관하여 零度 2022.12.09 146
» [一簣爲山(19)-서간문해설]與李儀甫 1 file 燕泥子 2022.11.28 111
239 별것 아닌(없는) 아침일기 (142회 속속 자득문) 수잔 2022.11.24 161
238 essay 澹 6. 타자성과 거짓말(141회 속속 별강문) 1 肖澹 2022.11.12 248
237 길속글속 140회 별강 ---그대, 말의 영롱(玲瓏) file 지린 2022.10.28 218
236 139회 강강.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늑대와개의시간 2022.10.19 182
235 138회 자득문, <천(淺)하고 박(薄)한 자의 기쁨(悅)> 수잔 2022.10.19 257
234 130회 강강, <허리편> 수잔 2022.10.19 153
233 139회 별강 <리비도적 애착관계를 넘어 신뢰의 관계를 맺을 수 있을까> 1 簞彬 2022.10.13 256
232 [一簣爲山(18)-서간문해설]與宋雲峯仲懐書 3 file 燕泥子 2022.10.04 25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