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9.12 23:26

藏孰行(2)

조회 수 8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You wouldn't abandon ship in a storm just because you couldn't control the winds." (Thomas More,<Utopia>)

  

   인문학 공부의 자리는, 

   배와 폭풍의 사이, 에, 인간을 돌아보는 형식 속에 있다. (k님 여는 강의 中)



송월당.jpg                             

                                        (2018년 8월1~4일, 柗月堂)

  

  다시, 곧 풍랑을 만나게 될 '그 배'에 오른 나는, 당신은, 우리는, 

  누구(孰)였는가, 누구 일 수 있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詩와 息>, 2021년 여름 장숙행, 2021/08/26~28/ 1 file 찔레신 2021.08.11 111
4 2020년 여름 장숙행/ <居하기에 窮하지 않고, 動하기에 전주름이 없다> (1-4) 11 찔레신 2020.07.21 697
3 2019년 여름 <藏孰行> 교재 1 찔레신 2019.07.17 761
2 3-1 1 찔레신 2019.01.05 735
» 藏孰行(2) file 형선 2018.09.12 876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