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생각은 깊이와 뿌리로 가려는 것이기에 악은 무사유이며 생각의 중단이다. (H.A.)

1-1. Under conditions of tyranny it is far easier to act than to think. (Hannah Arendt)


2. 전체주의의 공포정치에서, 법적 인격의 살해, 도덕적 인격의 살해에 이은, '개인적 특성과 자발성의 말살'은 새로운 것을 시작할 개인의 능력(탄생성/시작성)을 없애는 것이다.(H.A.)

3. (폴리스에서는) 우연히 발생하거나 행해진 무엇에다 답변을 주고 대응을 하며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특별히 인간적인 방식으로서의 말보다는 설득의 수단으로서의 말이 강조되었다.(H.A.)


4. "The sad truth is that most evil is done by people who never make up their minds to be good or evil."

   (Hannah Arendt)

4-1. Politically, the weakness of the argument has always been that those who choose the lesser evil forget very quickly that they chose evil.

(Hannah Arendt)

5. 정치의 가능성 자체가 자유를 향한다. 행위는 개시(開始)할 수있는 것이며, 자발적으로 새 것을 시작하는 것이며, 그리고 복수의 인간들 사이에서 독특한 개인이 되는 것이다. (H.A.)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闇然而章(9), 청소하라, 神이 오시도록 찔레신 2022.09.27 67
93 闇然而章(8)/ 정신은 자란다 2 찔레신 2022.09.19 118
92 闇然而章(7), 몸은 섣부른 말을 싫어한다 2 찔레신 2022.09.04 157
» Hanna Arendt (1906~1975)(2): (1-5/계속) 찔레신 2022.08.22 144
90 闇然而章(6): 이기는 버릇으로 생활을 구성하고, 지는 싸움으로 희망을 만든다 2 찔레신 2022.08.21 173
89 Hanna Arendt (1906~1975) (1-14) 1 찔레신 2022.08.16 193
88 闇然而章(5)/ 서두르지 않고, 쉬지(게으르지) 않고 2 찔레신 2022.08.07 160
87 한문 서간문/한시(20)/ (1-10/계속) 찔레신 2022.07.30 195
86 闇然而章(4)/ 개념으로 길을 내고, 느낌으로 돕는다 2 찔레신 2022.07.24 185
85 闇然而章(3), 짐작(시기)하지 않으면 자유로워질 겁니다. 2 file 찔레신 2022.07.10 240
84 闇然而章(2), 아니, 변명 따위는 안 해요 2 찔레신 2022.06.25 241
83 闇然而章(1)/ '오해받든 상관치 않아요' 2 찔레신 2022.06.21 257
82 한문 서간문/한시(19): (1-20) 찔레신 2022.05.29 455
81 장숙소강(1)/ <금욕, 절욕, 그리고 하아얀 의욕>/ 2022/06/11 file 찔레신 2022.05.05 304
80 장숙(小)강 2 file 찔레신 2022.05.01 267
79 Carl Gustav Jung (1875~1961) (1-10/계속) file 찔레신 2021.11.30 918
78 Ersnt Cassirer(1874~1945) (1-5) file 찔레신 2021.10.19 376
77 Rudolf Otto(1869~1937) (1-7) file 찔레신 2021.10.06 344
76 Johan Huizinga (1872~1945)/ (1-7) 1 file 찔레신 2021.09.20 219
75 Emma Goldman(1869 - 1940)/ (1-5) file 찔레신 2021.08.24 2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