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2.09.06 09:10

'일꾼들의 자리'

조회 수 12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그림2.png

 

이 일꾼들은 결말을 죽이고

그 틈사위에 찾아드는 다른 기별의 힘으로

일이 제 길을 얻게 한다

왕년(往年)이 없고 사념도 없어

그 일은

금시(今是)로 그득하다

 

표정은 예치(預置)하고 생각은 체()질 되어

사람을 응대하고

물건을 수접(手接)하는 빛을 이루어

일하는 자리요 곧

()의 자리

 

기분을 저당한 이 일꾼들은

그 적은 마음자리의 가늠자 위로 아득히

제 몸을 얹어

일을 이룬다

   

  


*「일꾼들의 자리」 는 선생님의 시집 옆방의 부처111쪽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 ?
    는길 2022.09.06 09:13

    여름이 갔습니다. 제가 운 좋게 알 수 있었던 노동, 그리고 차마 감추어진 노동(들)에게도, 삼가 몸을 낮추어 경의를 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8 칠판 칠 작업 (2022/09/19) 2 肖澹 2022.09.20 157
217 <길속글속> 지난 6개월, 책 file 는길 2022.09.12 113
» '일꾼들의 자리' 1 file 는길 2022.09.06 120
215 136회 속속(2022/09/03) 1 file 윤경 2022.09.05 168
214 주후단경(9) 135회 속속 file 懷玉 2022.08.31 64
213 135회 속속 1 file 윤경 2022.08.22 148
212 서숙에서 영시읽기 file 簞彬 2022.08.19 99
211 주후단경(8) 134회 속속 file 懷玉 2022.08.16 66
210 蟾江夏藏孰行(적은 생활, 작은 철학, 낮은중심의 공부)_ 低地 file 肖澹 2022.08.15 125
209 ‘적은, 작은, 낮은’ 22년 여름 장숙행 file 燕泥子 2022.08.14 111
208 서숙의 사물(1) 1 file 燕泥子 2022.08.14 109
207 134회 속속 file 윤경 2022.08.07 101
206 주후단경(7) 133회 속속 file 懷玉 2022.08.05 73
205 서울 보속(1) file 윤경 2022.08.01 125
204 133회 속속 file 未散 2022.07.29 95
203 서숙 準備 1 file 燕泥子 2022.07.28 128
202 서숙 2 file 簞彬 2022.07.26 120
201 실습(實習) file 는길 2022.07.26 118
200 주후단경(6) 131회 속속 file 懷玉 2022.07.05 110
199 주후단경(5) 130회 속속 file 懷玉 2022.06.22 1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