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3.04.14 00:01

淸以吟 15회 후기

조회 수 1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5회 청이음에서는 봄꽃을 보며 걸어볼 요량으로 영도의 안내를 받아 부암동 백사실 계곡으로 소풍을 갔습니다. 봄비 내린 숲에는 산벚꽃이 아직 남아 우리의 산책길을 화사하게 비춰주고, 때이른 복숭아꽃이 벚꽃보다 더 짙은 분홍빛으로 계곡 안으로 향하려는 발걸음을 유혹하였습니다. 그리고 산개나리 꽃이라니요! 아파트 담장에서 주로 보았던 개나리는 초록 잎이 올라오기도 전에 노란색 꽃들이 너무 조밀하게 피어 숨쉴 틈이 없을 듯 답답해 보였었는데, 산개나리꽃이 연두빛의 새잎들과 함께 군데군데 여유있게 피어 바라보는 사람의 눈매에도 여유가 생겼습니다. 그리고 진달래며 조팝나무꽃, , 봄산은 어찌 이리도 아름다울 수 있는지요! 방금 비 그친 후 어스름 짙어 오는 백사실 계곡에는 물안개마저 서려 어떤 고대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는 듯한 환상에 젖기도 하였습니다. 그 계곡 한 켠에는 추사 김정희 선생이 소유한 적이 있다고 하는 (집은 허물어졌지만) 집터가 있어, 집터 앞 돌계단에 앉아 기다리노라면 추사 선생이 마중을 나와 인사를 건넬 것 같았습니다. 사람은 잠시 거하다 떠나지만, 자연은 그대로 남아 300년 전에 나무와 계곡이 어우러져 만들어낸 그 풍경을 오늘도 그대로 재현해내고 있다고 생각하니, 가슴에 찡-하는 울림이 있었는데, 그 울림이 무엇을 말하려는 것인지는 두고 두고 생각해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새순으로, 여리디여린 꽃으로 막, , 부풀어 오르는 백사실 계곡에서 동학들과 더불어 걸으며 한 풍경 속에 있었던 20234월의 어느 봄날을, 지극한 쾌락의 순간을, 언젠가 다시 소환하더라도 온전한 기쁨으로 기억하고자 합니다


         (백사실 계곡에 봄꽃들이 활짝 피어 화사하였는데, 정작 그 사진들이 남아 있지 않아  분위기를 전할 수 없어 안타까워요)

백사실.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淸以吟 16회 모임 안내 4 file 고하(皐霞) 2023.04.19 226
» 淸以吟 15회 후기 file 윤경 2023.04.14 177
28 淸以吟 15회 모임 안내 5 file 윤경 2023.03.29 192
27 淸以吟 14회 후기 윤경 2023.03.29 151
26 淸以吟 14회 모임 안내 5 file 윤경 2023.03.20 164
25 淸以吟 13회 후기 file 윤경 2023.03.20 68
24 淸以吟 13회 모임 안내 6 file 윤경 2023.03.06 108
23 淸以吟 12회 후기 1 윤경 2023.03.06 120
22 淸以吟 12회 모임 안내 6 file 윤경 2023.02.17 93
21 淸以吟 11회 詩 file 윤경 2023.02.03 92
20 淸以吟 11회(2023.02.02) 5 file 윤경 2023.01.22 115
19 淸以吟 10회 詩 1 file 윤경 2023.01.21 87
18 淸以吟10회 모임 안내(2023/01/19) 8 file 윤경 2023.01.15 84
17 淸以吟 9회 詩 1 file 윤경 2023.01.15 85
16 淸以吟 9회 모임 안내(2022/12/31) 8 file 윤경 2022.12.20 176
15 淸以吟 8회 詩 file 윤경 2022.12.09 131
14 淸以吟 8회 모임 안내(2022/12/08) 7 file 윤경 2022.12.06 104
13 淸以吟 7회 詩 2 file 윤경 2022.12.05 96
12 2022/11/24 淸以吟 7회 모임 안내 8 file 윤경 2022.11.21 123
11 淸以吟 6회 詩 2 file 윤경 2022.11.14 210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