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 안에 갇힌 자>

 

우연찮게 요가를 시작하게 되었다. 요가를 하는 순간마다 몸의 타자성을 통감한다. 앞서 달아나는 마음과 달리 몸은 뒷전이다. 걷기를 운동 삼아 했었지만 무색하다. 혼자 하는 운동은 제 몸을 알아차리기 어려운 한계가 있다. 의도대로 움직이지 않는 몸을 접하면서 타자성의 체험은 확장된다. 살과 뼈와 근육으로 구성된 몸을 넘어 단단히 굳은 버릇까지로 나아간다.

쓰이지 않던 근육의 움직임으로 몸의 상태를 알아가듯, 메타적인 관점으로 접근할 때 제 안에 갇힌 모습을 대면하게 된다. 실력 없음을 인정하는 것은 다음 지점으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다. 바싹 마른 나무는 장작에 불과하지만 약간의 물기가 더해진다면 생명체의 서식지가 되기도 한다. 물기가 마른 나무를 생신(生新)하게 살려내듯, 작고 하찮은 반걸음일지라도 그것은 한 존재의 정신을 그윽하게 만든다. 종횡무진으로 몸을 움직일 즈음, 굳은 버릇들은 어떻게 재구성되어 있을지 면밀히 살피고자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 NDSL(7) 버릇과 노릇 벨라 2024.05.31 72
» NDSL(6) 제 안에 갇힌 자(수정본) 簞彬 2024.05.30 51
124 NDSL.(5) 건강의 기본값(수정본) 1 如一 2024.05.17 75
123 NDSL(6) 제 안에 갇힌 자 簞彬 2024.05.16 61
122 NDSL.(5) 건강의 기본값 如一 2024.04.26 87
121 NDSL(4_수정본) 意味와 自得 1 지린 2024.04.15 101
120 NDSL(3_수정본) 자기 표상 오류 는길 2024.04.12 77
119 NDSL(4) 밤과 말 지린 2024.04.12 76
118 NDSL(3) 자기 표상 오류 1 는길 2024.03.21 116
117 NDSL(2_수정본) 연극과 생활극 孰匪娘 2024.03.21 72
116 NDSL(2) 연극과 생활극 孰匪娘 2024.02.15 148
115 NDSL(1_수정본) 긁어 부스럼 유재 2024.02.15 111
114 漢文, 書簡文/漢詩(22/1-3) 찔레신 2024.02.10 101
113 NDSL(1) 긁어 부스럼 유재 2024.02.04 111
112 속속(157회), 매듭과 트임 (1-19/계속) 1 file 찔레신 2024.01.08 378
111 闇然而章(23)/ 오직 자신의 실력 속에서 평온할 뿐이다 찔레신 2023.06.11 305
110 闇然而章(22)/ 중심은 있는 것도 없는 것도 아니다 2 찔레신 2023.05.28 287
109 闇然而章(21)/ 생각은 공부가 아니다 2 file 찔레신 2023.05.14 243
108 '闇然而章' 복습 (11~20회) 2 찔레신 2023.04.16 170
107 闇然而章(20)/ 인간만이 절망이다 2 file 찔레신 2023.04.02 26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