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2.08.14 14:18

서숙의 사물(1)

조회 수 12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자연에서 온 것들은 아직, 여전히 그 생명력을 가지고 있고, 그것은 사물이 되어 사람들 곁에서 생명력을 나누며 어울려 살고 있습니다.


식물과 이야기를 나누고,

그들의 아픔을 듣고,

사물과 교감하는 숙인들이 있습니다.


서숙의 사물인 차탁은

먼 곳에서 와서 어느 집의 책꽂이가 되었다가

이제, 차탁이 되어

숙인들의 정성으로

제모습에 또다른 결을 내고 있습니다.



KakaoTalk_20220814_135230309_01(240x320).jpg



22년 8월 10일, 수요일에

서숙에서, 미애씨와 미산이

온기와 정성을 들여

오일을 먹이고, 사물과 가만히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KakaoTalk_20220814_135230309_03(320x240).jpg

  • ?
    는길 2022.08.16 13:45
    "어쩌면 그것은 물건들과의 코뮌(commune)이라고 해도 좋을 자잘한 움직임 속에서 조용히 빛나는 명랑함이다." (<봄날은 간다>, 204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4 주후단경(11) 141회 속속 file 懷玉 2022.11.14 70
223 141회 속속(2022/11/12) file 윤경 2022.11.14 103
222 140회 속속(2022/10/29) 1 file 윤경 2022.11.10 100
221 주후단경(10) 140회 속속 1 file 懷玉 2022.11.09 62
220 139회 속속(2022/10/15) file 윤경 2022.11.03 100
219 祈願 5 file 지린 2022.10.03 221
218 칠판 칠 작업 (2022/09/19) 2 肖澹 2022.09.20 230
217 <길속글속> 지난 6개월, 책 file 는길 2022.09.12 154
216 '일꾼들의 자리' 1 file 는길 2022.09.06 142
215 136회 속속(2022/09/03) 1 file 윤경 2022.09.05 194
214 주후단경(9) 135회 속속 file 懷玉 2022.08.31 78
213 135회 속속 1 file 윤경 2022.08.22 162
212 서숙에서 영시읽기 file 簞彬 2022.08.19 115
211 주후단경(8) 134회 속속 file 懷玉 2022.08.16 72
210 蟾江夏藏孰行(적은 생활, 작은 철학, 낮은중심의 공부)_ 低地 file 肖澹 2022.08.15 140
209 ‘적은, 작은, 낮은’ 22년 여름 장숙행 file 燕泥子 2022.08.14 125
» 서숙의 사물(1) 1 file 燕泥子 2022.08.14 122
207 134회 속속 file 윤경 2022.08.07 108
206 주후단경(7) 133회 속속 file 懷玉 2022.08.05 76
205 서울 보속(1) file 윤경 2022.08.01 1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