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2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그림2.jpg


/

이번 서서희에는 회명재에 복사기를 주셨던 산새회원 황ㅈㄹ님이 참가하여 오ㅅㅇ님, 회옥, 희명자와 넷이서 낭독하고 대화하였습니다. 

<집중과 영혼> '13. 집중의 공부, 혹은 1에서 0으로, 2에서3으로'  에서 시작하여 275쪽까지 읽었습니다.  



/

공부든 수행이든 혹은 그 어떤 행위든 출발점에 선 것은 자아다. 자아라는 게 바로 제 생각과 기분에 의해 볼품없이 요개(搖改)하곤 해도, 공부의 들머리와 과정에서 나름의 역할을 한다. 그러나 절차탁마(切磋琢磨)에 성취가 있어 그 기량이 이름바 불이(不二)의 분기점을 스치면 공부의 주체는 탈자아화하는 경향을 보인다.  (<집중과 영혼>, 258쪽)



한스 게오르크 가다머의 어투를 빌리자면 '대화의 사건성'이라고 할까. 나는 이런 경험을 적잖이 반복하면서 '응해서 말하기'의 실천에 어떤 '믿음' 혹은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 하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그것은 의식하는 나 자신에게만 할당할 자신감이 아니기에 부득불 '내 것이 아닌 자신감'이라는 이상한 용어에 이르게 된 셈이다.  (<집중과 영혼>, 264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2020년 7월, <서서희 공지> 희명자 2020.07.31 1659
23 6월 16일, <타자에 대한 미안함> <인문학적 주체> 1 희명자 2020.06.25 1687
22 6월 9일, <낭송> <살이 아닌 근육> 1 file 희명자 2020.06.11 1661
21 6월 2일, <가만한 응시>, <타인의 지식> file 희명자 2020.06.11 1564
20 5월 26일, 집중이 불러오는 인간의 새로운 자리 1 file 희명자 2020.05.26 1592
19 5월 19일, 고다와루(拘泥る) 1 file 희명자 2020.05.26 1455
18 5월 12일, <타자들의 세계> <풍경은 상처(기원)를, 그래서 윤리를 숨기며> 1 희명자 2020.05.16 8792
17 4월 29일, <축적된 집중의 실행> file 희명자 2020.05.07 1229
16 4월 21일, <長遷而不反其初則化矣> 1 file 희명자 2020.04.22 1227
15 4월 14일, <변화> <어리눅기> file 희명자 2020.04.15 1201
» 4월 7일, <탈자아화하는 경향> <대화의 사건성> file 희명자 2020.04.08 1204
13 3월 31일, <생산적 퇴행> <공동체를 실천하는 이들> file 희명자 2020.03.31 1191
12 3월 24일, <인간의 '몸'> <어울림의 지혜> file 희명자 2020.03.24 1203
11 3월 17일, <愚公移山>, <이유 없는> file 희명자 2020.03.17 85
10 2020년2월25일,<不二> *2주 방학 1 file 희명자 2020.02.25 266
9 12월 24일, <대상 선택Objektwahl> <고백> file 희명자 2020.01.03 302
8 12월 17일, <신의 운명> <생활양식의 연대> file 희명자 2019.12.24 257
7 12월 10일, <훈육> <가족주의> file 희명자 2019.12.16 255
6 12월 3일, <리비도적 기원> <동무> file 희명자 2019.12.04 314
5 11월 26일, <차분하다> <말의, 어떤 쓸모> file 희명자 2019.11.27 293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