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태ㅁㅇ, 회옥,  허ㅎㅈ, 이ㅇㅇ, 희명자, 김ㅊㄹ, 홍ㅅㅇ, 김ㅌㅎ 8명이 참석하였습니다. 

<집중과 영혼>은 '7. 집중과 신(神) '을 다 읽었고, 
<비평의 숲과 동무 공동체>는 '비상飛上에서 보행步行으로: 고백의 '밖'에서 만나는 하느님'을 낭독했습니다.  


/
대화가 이어졌던 문장들 입니다.

<집중과 영혼> 

"인간들은 밖에 있는 대상을 안에서 구하려 하고, 거꾸로 안에만 있는 대상을 굳이 밖에서 찾는다. 고쳐 말하면 안에 있는 것을 밖으로 투사(投射)하거나, 거꾸로 밖에 있는 것으로부터 스스로 소외된 채 자기 내부에서 그 대리물을 구하려는 심리 기제를 들 수 있다. 요컨대 인간의 종교 초월적 욕망의 대상들은 더러 이런 식의 혼동에 얽혀 있기도 하다."

"신의 탄생 과정에서, 유례없는 강성 자의식을 장착한 인간이 애초 허약한 신체와 허술한 생존 기술에 기대어 외계의 불확실하고 불길한 힘들을 어렵사리 마주하고 있던 장면을 상상할 수 있다. 자의식이 없는 한 불안조차 없지만, 유례없이 예민한 자의식을 자니게 된 인간은, 초라한 자아와 광활엄혹한 외계를 심리적으로 매개하는 그 자의식을 강화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이런 식으로 상상해 본다면, 내 생각에, 신은 인간의 자의식이 선택한 하나의 대상이라기보다 차라리 '잉여의 자의식'이라고 여기는 쪽이 더 현실적이다."

"요소론적(要素論的) 세계관의 지배로 말미암아 인류의 정신은 주로 명사(名詞)에 의해 고착되어왔다(윤노빈, 『신생철학』, 제일출판사, 1974,28쪽)"는 지적을 살펴, 통공시적 관계성의 맥락 위에서 동사-부사적인 시선과 이해로 조금씩 옮겨갈 필요가 있다."


<비평의 숲과 동무 공동체>

"'생각은 공부가 아니고 의도(意圖)는 내가 아니'며, 마찬가지로(이미 제도화할 수밖에 없는) 고백과 그 고백의 내용은 고백자 자신의 삶의 진실을 제대로 표상하지도 증명할 수도 없다는 것입니다."

"'생각'하는 나, '결심'하거나 '반성'하는 나, '의도'하나 '욕망'하는 나, 혹은 '고백'하는 나야말로 차라리 가장 사이비한 나일 수 있으며, 제도상징적인 조작을 통해 왜곡되거나 합리화되는 나이고, 그래서 이드거니 계속되는 실천의 일관성('연극적 실천')을 통해 극복해야만 하는 것입니다."


(이ㅇㅇ님의 필사 노트)
KakaoTalk_20191224_140606089.jpg


/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 천안시 쌍용동 <산새> 2층 모임방에서 공부합니다.

그림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2020년 7월, <서서희 공지> 희명자 2020.07.31 1648
23 6월 16일, <타자에 대한 미안함> <인문학적 주체> 1 희명자 2020.06.25 1677
22 6월 9일, <낭송> <살이 아닌 근육> 1 file 희명자 2020.06.11 1652
21 6월 2일, <가만한 응시>, <타인의 지식> file 희명자 2020.06.11 1554
20 5월 26일, 집중이 불러오는 인간의 새로운 자리 1 file 희명자 2020.05.26 1583
19 5월 19일, 고다와루(拘泥る) 1 file 희명자 2020.05.26 1452
18 5월 12일, <타자들의 세계> <풍경은 상처(기원)를, 그래서 윤리를 숨기며> 1 희명자 2020.05.16 8756
17 4월 29일, <축적된 집중의 실행> file 희명자 2020.05.07 1227
16 4월 21일, <長遷而不反其初則化矣> 1 file 희명자 2020.04.22 1226
15 4월 14일, <변화> <어리눅기> file 희명자 2020.04.15 1200
14 4월 7일, <탈자아화하는 경향> <대화의 사건성> file 희명자 2020.04.08 1203
13 3월 31일, <생산적 퇴행> <공동체를 실천하는 이들> file 희명자 2020.03.31 1190
12 3월 24일, <인간의 '몸'> <어울림의 지혜> file 희명자 2020.03.24 1202
11 3월 17일, <愚公移山>, <이유 없는> file 희명자 2020.03.17 84
10 2020년2월25일,<不二> *2주 방학 1 file 희명자 2020.02.25 263
» 12월 24일, <대상 선택Objektwahl> <고백> file 희명자 2020.01.03 301
8 12월 17일, <신의 운명> <생활양식의 연대> file 희명자 2019.12.24 256
7 12월 10일, <훈육> <가족주의> file 희명자 2019.12.16 254
6 12월 3일, <리비도적 기원> <동무> file 희명자 2019.12.04 311
5 11월 26일, <차분하다> <말의, 어떤 쓸모> file 희명자 2019.11.27 291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