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0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오ㅅㅇ님, 담연,  김ㅇㅇ님, 회옥, 희명자가 모였습니다. 
<집중과 영혼>을 426쪽까지 읽었고, <비평의 숲과 동무공동체>는 310쪽까지 읽었습니다.
*계획보다 한 주 미뤄서,  6월30일(화)부터 <인간의 글쓰기>낭독을 시작합니다.


* 김ㅇㅇ님이 선택한 암기 문장입니다.
[사람은 자기혼자서 주체가 될 수 없으며 오직 대화상대들과의 관계속에서만 주체가 된다.]
(<집중과 영혼> 418쪽에 인용된 Taylor의 문장)


/
방향도 없이 관계도 맺지 못한 채 '자동화된 에너지'에 스스로 사로잡힌 모습은, '죄'라는 무시무시하고 오해가 잦은 이름을 동원하지 않더라도 현 사회의 갖은 병리 현상을 밝히는 데 꽤 유용해 보인다. 전술했듯이 '자동화된 에너지(automatized energy)'는, '타인을 마치 재료인 듯 여기면서 진정한 관계를 외면한 채 혼자 힘으로 자신의 세상을 제작해내려는 욕심이자 환상'(아렌트 1996, 250)을 불러일으킨다. 이는 간단히, 인간에게 요구되는 가장 기본적인 윤리인 '타자에 대한 미안함', 즉 존재론적 겸허를 망각해버린 것에 다름 아니다. (<집중과 영혼>, 422쪽)


(헤겔처럼) 마치 거대한 변증법적 순환의 운동 그 전체 속에서야 신(神)의 무늬를 읽을 수 있듯이, (짐멜의 말처럼) 영혼이 자신으로부터 객관적 실재를 거쳐 다시 자신에게로 복귀하는 길을 통해서 자아의 통일적 완성에 이른다고 하듯이, 혹은 (사르트르 식으로 말해서) 어느새 내 존재의 진실을 읽어내고 있는 타인들의 인식들을 모짝 내 의식의 지향성 속에 재통합시키는 즉자-대자적 존재구성 속에서야 어떤 구원을 희망할 수 있듯이, 오직 가장 낮은 자리에서만 보이는 테크노피아의 무상성(無常性)을 거쳐 되돌아오는, 그래서 맑게 슬퍼진 영혼이야말로 이후의 인문학적 주체가 된다. (<비평의 숲과 동무공동체>,291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2020년 7월, <서서희 공지> 희명자 2020.07.31 209
» 6월 16일, <타자에 대한 미안함> <인문학적 주체> 1 희명자 2020.06.25 202
22 6월 9일, <낭송> <살이 아닌 근육> 1 file 희명자 2020.06.11 203
21 6월 2일, <가만한 응시>, <타인의 지식> file 희명자 2020.06.11 144
20 5월 26일, 집중이 불러오는 인간의 새로운 자리 1 file 희명자 2020.05.26 164
19 5월 19일, 고다와루(拘泥る) 1 file 희명자 2020.05.26 83
18 5월 12일, <타자들의 세계> <풍경은 상처(기원)를, 그래서 윤리를 숨기며> 1 희명자 2020.05.16 75
17 4월 29일, <축적된 집중의 실행> file 희명자 2020.05.07 70
16 4월 21일, <長遷而不反其初則化矣> 1 file 희명자 2020.04.22 79
15 4월 14일, <변화> <어리눅기> file 희명자 2020.04.15 59
14 4월 7일, <탈자아화하는 경향> <대화의 사건성> file 희명자 2020.04.08 54
13 3월 31일, <생산적 퇴행> <공동체를 실천하는 이들> file 희명자 2020.03.31 56
12 3월 24일, <인간의 '몸'> <어울림의 지혜> file 희명자 2020.03.24 58
11 3월 17일, <愚公移山>, <이유 없는> file 희명자 2020.03.17 62
10 2020년2월25일,<不二> *2주 방학 1 file 희명자 2020.02.25 236
9 12월 24일, <대상 선택Objektwahl> <고백> file 희명자 2020.01.03 248
8 12월 17일, <신의 운명> <생활양식의 연대> file 희명자 2019.12.24 214
7 12월 10일, <훈육> <가족주의> file 희명자 2019.12.16 227
6 12월 3일, <리비도적 기원> <동무> file 희명자 2019.12.04 279
5 11월 26일, <차분하다> <말의, 어떤 쓸모> file 희명자 2019.11.27 223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