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허ㅎㅈ 님, 이ㅇㅇ님, 회옥, 오ㅅㅇ님, 희명자가 모여서 낭독하였습니다.

<집중과 영혼>을 348쪽까지,  <비평의 숲과 동무공동체>는 248쪽까지 읽었습니다. 



/

(...)그러나 외국어의 세계는 무엇보다도 소리의 세계이며, 마찬가지로 타자성의 세계는 ('이해'에 앞서는) 물질적인 세계다. 얼마간 상징적인 표현이 되겠지만, 이 물질적 세계에 대한 탈보편주의적 접근이야말로 앞서 말한 일본 식 실용주의를 향한 물매가 생기는 고비다. 형이상학적 이해가 아니라 손재주(ambidexterity)와 실물이 만나는 기능(know-how)의 세계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일본이 한편으로는 온갖 귀신이 천지이면서도 초월적 일신론이 발을 붙일 수 없는 이유도 이런 식의 반보편주의적이며 구체적인 실물 우선성과 관련시킬수 있겠다. 

(<집중과 영혼>, 341쪽)




타자적 감성에 기반한 메타적 자기 성찰이 주체성의 구성에서 빠뜨릴 수 없는 조건인 것은, 무릇 주체(성)는 타자들의 세계를 통한 반조적(返照的) 재구성의 과정이기 때문이다. 

(<집중과 영혼>, 342쪽)




이처럼, 풍경은 인간(문화)에 선재하는 일차적 질료의 집산을 가리키지 않는다. 그 발견은 단순한 인식(connaissance)이 아니라 재인식(reconnaissance)의 경험 속에서 한순간 안팎으로 밝아오는 상호연간성이며, 인간의 해석학적 조응관계 속에서 재배치(rearrangement)된 것이다.

(<비평의 숲과 동무공동체>, 245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2020년 7월, <서서희 공지> 희명자 2020.07.31 1482
23 6월 16일, <타자에 대한 미안함> <인문학적 주체> 1 희명자 2020.06.25 1491
22 6월 9일, <낭송> <살이 아닌 근육> 1 file 희명자 2020.06.11 1465
21 6월 2일, <가만한 응시>, <타인의 지식> file 희명자 2020.06.11 1396
20 5월 26일, 집중이 불러오는 인간의 새로운 자리 1 file 희명자 2020.05.26 1412
19 5월 19일, 고다와루(拘泥る) 1 file 희명자 2020.05.26 1250
» 5월 12일, <타자들의 세계> <풍경은 상처(기원)를, 그래서 윤리를 숨기며> 1 희명자 2020.05.16 5225
17 4월 29일, <축적된 집중의 실행> file 희명자 2020.05.07 1200
16 4월 21일, <長遷而不反其初則化矣> 1 file 희명자 2020.04.22 1203
15 4월 14일, <변화> <어리눅기> file 희명자 2020.04.15 1183
14 4월 7일, <탈자아화하는 경향> <대화의 사건성> file 희명자 2020.04.08 1178
13 3월 31일, <생산적 퇴행> <공동체를 실천하는 이들> file 희명자 2020.03.31 1174
12 3월 24일, <인간의 '몸'> <어울림의 지혜> file 희명자 2020.03.24 1182
11 3월 17일, <愚公移山>, <이유 없는> file 희명자 2020.03.17 69
10 2020년2월25일,<不二> *2주 방학 1 file 희명자 2020.02.25 242
9 12월 24일, <대상 선택Objektwahl> <고백> file 희명자 2020.01.03 269
8 12월 17일, <신의 운명> <생활양식의 연대> file 희명자 2019.12.24 231
7 12월 10일, <훈육> <가족주의> file 희명자 2019.12.16 238
6 12월 3일, <리비도적 기원> <동무> file 희명자 2019.12.04 291
5 11월 26일, <차분하다> <말의, 어떤 쓸모> file 희명자 2019.11.27 250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