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2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그림1.jpg



/

허ㅎㅈ 님, 이ㅇㅇ님, 회옥, 희명자가 모여서 낭독하고 대화하였습니다.

서서희는 아침 9시30분에 모여서,  산새를 청소하고 모임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산새 통창 너머로 녹음이 짙어지고 있는 계절입니다.

<집중과 영혼>을 327쪽까지,  <비평의 숲과 동무공동체>는 239쪽까지 읽었습니다. 

*다음 모임은 5월5일 어린이 날로, 휴회합니다.


/

실제로 준비의 노동만으로 사건의 도래를 보장할 수도 없다.(<집중과 영혼>, 312쪽)




(...)수행 일반이나 인문학적 실천이 이루어내는 성숙과 성취는 어떤 식의 낭만적 도약의 결과물이 아니다. 이 경우에는 이른바 돈오(頓悟)조차 가없는 세월 동안 그 나름의 형식으로 축적된 집중의 실행에 의해 터져나오는 꽃봉오리와 같다.(<집중과 영혼>, 316쪽)




'유물론을 인간화하기'라는 개념은 도무지 정식화하기 어려운 것이지만, 내가 '생활양식', '약속', '알면서 모른 체하기', '몸이 좋은 사람', 그리고 '의도(意圖)와의 싸움으로서의 산책' 등등의 개념을 지속적으로 재서술하면서 동무 사귐의 실천 속에 전유하려고 애썼던 노력의 일환(一環)을 이룬다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비평의 숲과 동무공동체>, 237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2020년 7월, <서서희 공지> 희명자 2020.07.31 1576
23 6월 16일, <타자에 대한 미안함> <인문학적 주체> 1 희명자 2020.06.25 1602
22 6월 9일, <낭송> <살이 아닌 근육> 1 file 희명자 2020.06.11 1580
21 6월 2일, <가만한 응시>, <타인의 지식> file 희명자 2020.06.11 1489
20 5월 26일, 집중이 불러오는 인간의 새로운 자리 1 file 희명자 2020.05.26 1514
19 5월 19일, 고다와루(拘泥る) 1 file 희명자 2020.05.26 1423
18 5월 12일, <타자들의 세계> <풍경은 상처(기원)를, 그래서 윤리를 숨기며> 1 희명자 2020.05.16 8397
» 4월 29일, <축적된 집중의 실행> file 희명자 2020.05.07 1216
16 4월 21일, <長遷而不反其初則化矣> 1 file 희명자 2020.04.22 1216
15 4월 14일, <변화> <어리눅기> file 희명자 2020.04.15 1190
14 4월 7일, <탈자아화하는 경향> <대화의 사건성> file 희명자 2020.04.08 1189
13 3월 31일, <생산적 퇴행> <공동체를 실천하는 이들> file 희명자 2020.03.31 1181
12 3월 24일, <인간의 '몸'> <어울림의 지혜> file 희명자 2020.03.24 1190
11 3월 17일, <愚公移山>, <이유 없는> file 희명자 2020.03.17 75
10 2020년2월25일,<不二> *2주 방학 1 file 희명자 2020.02.25 249
9 12월 24일, <대상 선택Objektwahl> <고백> file 희명자 2020.01.03 285
8 12월 17일, <신의 운명> <생활양식의 연대> file 희명자 2019.12.24 243
7 12월 10일, <훈육> <가족주의> file 희명자 2019.12.16 244
6 12월 3일, <리비도적 기원> <동무> file 희명자 2019.12.04 304
5 11월 26일, <차분하다> <말의, 어떤 쓸모> file 희명자 2019.11.27 271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