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24.03.25 16:53

짜장!! 양념입니다.

조회 수 16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짜장!! 양념이다.



양념1.jpg



실로 양념들이 <금시암>으로 덩쿨째 들어왔습니다.

덩쿨째 들어온 양념을 시작으로,

상을 차려내는 솜씨와 상차림이라는 공동 노동의 어울림,

음식을 나누며 오간 요리 비법 소개(맛있는 오징어채는 연유와 마요네즈의 요술!)와 음식 재료 이야기(도다리의 눈은 오른쪽에 달려있다!!),

여기에 더해, 나눠 먹는 음식의 정다움과 공부에 필요한 에너지 충전까지.

양념이 더해진 식재료가 풍미를 더해 입맛을 돋우듯,

공부자리에 더해진 저녁 밥상이, 공부자리의 무언가로 자리합니다.

짜장!!       

  • ?
    孰匪娘 2024.03.25 17:09

    *양념들은 한 숙인의 이바지입니다.
    *하얀 설탕이 뒤미쳐 도착해 사진에 끼지 못했습니다.
    *제 실체를 밥상에 올리지 못한 도다리가 남긴 풍성한 이야기는 아직 끝나지 않은 듯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 <쉬는 시간은 나와 함께> file 簞彬 2024.05.23 91
256 161회 속속_ 去華存質 1 file 孰匪娘 2024.04.16 155
» 짜장!! 양념입니다. 1 孰匪娘 2024.03.25 167
254 짧은 볕뉘 하나에, file 는길 2024.03.25 118
253 3月 동암강독 file 는길 2024.03.20 121
252 '속속'과 '속속' 사이 1 file 는길 2024.03.04 170
251 조금은 이상한 의자 2 file 효신 2023.06.11 491
250 154회 속속, 동학들의 시선 file 수잔 2023.06.03 274
249 차라리 '영혼'은 손에서 생긴다 * file 효신 2023.05.25 213
248 주후단경(16) 151회 속속 file 懷玉 2023.04.25 151
247 이웃(四鄰)을 도울 수 없다면, 그것은 아직 아무것도 아닌 것이다. * 1 file 효신 2023.04.24 218
246 심검(尋劍), 차방에 앉아 계신 선생님 2 file 수잔 2023.04.13 322
245 ‘이미 복(福 )을 얻었으므로’(밀양보속 51회) file 는길 2023.04.08 194
244 그 같은 공부의 길을 걸어본 적이 있었습니까? * file 효신 2023.04.06 196
243 Ein alter Hase 2 file 효신 2023.03.27 162
242 148회 첫 외)속속, 그 시작 file 수잔 2023.03.21 152
241 수잔의 사진(4)/ 침채, 그 옛날처럼 2 file 찔레신 2023.02.20 273
240 수잔의 사진(3)/ 조별토의, 저 너머 file 찔레신 2023.02.19 184
239 수잔의 사진(2)/ 차방, 붉은 1 file 찔레신 2023.02.19 189
238 수잔의 사진(1)/ 그릇들, 푸른 3 file 찔레신 2023.02.19 1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